조선시대 식인곰 사건

2021년 3월 24일 8:33 오후

favorite

0

comment

0

PANGPANG

유머


















1791년 전라도

능주의 한 작은 마을에서




곰으로 인해 능주

목사 '김형랑'이 시찰을 나온적이 있다.




마을 관리가 곰에게 피해를

당한 시체들을 보여주었다.






시체들은 모두 가슴이 파여져

있어 곰이 오래전부터 인육을 즐겨먹었다고 추정되었다.






김형랑은 전국 포수들에게

곰에 대한 현상금을 내걸었다.




많은 유명한 포수들이

능주로 모였다.





경기도의 이원춘, 충청도

김남원, 황해도 구본석, 경상도의 김만춘, 김만건 형제등




30명의 포수들이 모였고,

곰이 살고 있는 야산으로 진입했다.




하지만 열흘이 지나도 곰은

잡히지 않고 김남원등 많은 포수들이 곰에게 습격당하여 시체로 발견되었다.





김만춘, 김만건은 야산에서

곰의 발자국을 따라 안양산까지 도달하였다.





나무 그루터기에 앉아

버섯을 구워먹던중 순간 묵직한 발소리가 들렸다.





그리고 그 순간 가슴을

멎게하는 곰의 포효소리가 울렸고






김만춘이 곰을 향해

조총을 발사하였다.




하지만 탄환은 곰의 두꺼운

가죽을 뚫지 못하였다.



곰이 김만춘을 덮쳐

혈투를 벌였고, 김만건은 나무에 올라가






뛰어내려 버섯을 캐던 낫으로

곰의 머리를 가격하였다.




낫이 곰의 머리에 박혔고

다리가 잘린 김만춘이 나무에 걸터




한보 거리에서 곰의 머리에

조총을 발사해 사살




훗날 김만건은 종 9품의

벼슬을 하사받았고


김만춘은 능주 목사

김형랑의 부름으로






관군의 조총 사격을

훈련하는 부관이 되었다고 한다.






---------------------------------------------------------------








불곰이 한반도 북부에서 살았으니.

아마 저 곰도 반달가슴곰이었을겨...






favorite 0
thumb_down 1
kakao_story_share kakao_story_share kakao_story_share

출처 : https://bbs.ruliweb.com/best/boa...


fast_forward 대한항공 사원들 근황
fast_rewind 운전병이 훈련중 사고를 내면 어떻게 되는지 알아보자


로그인